홈으로 즐겨찾기추가하기 시작페이지로

<논픽션 다이어리> 베를린 영화제 넛팻상 수상 '최고의 아시아영화'

와이드커버리지 김은혜 기자 , eunhye@widecoverage.co.kr

등록일: 2014-02-16 오후 2:44:03

 
- 대한민국을 충격에 빠트린 90년대 일련의 사건들을 다룬 <논픽션 다이어리>가 15일(현지시간) 제 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부문에서 최고의 아시아 영화에 선사하는 넷팩상(NETPAC)을 수상했다.
ⓒ ㈜영화사 진진
대한민국을 충격에 빠트린 90년대 일련의 사건들을 다룬 <논픽션 다이어리>가 15일(현지시간) 제 6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부문에서 최고의 아시아 영화에 선사하는 넷팩상(NETPAC)을 수상했다.

올해 44회를 맞는 베를린국제영화제 '포럼부문'은 세계 각국의 영화를 소개하여 신인작가 발굴에 기여하고 있다. <논픽션 다이어리>는 정윤석 감독의 데뷔작이며, 이번 넛팻상은 박경근 감독의 <철의 꿈>과 공동수상했다. <철의 꿈>은 철의 관점에서 한국산업화를 보여주는 다큐멘터리다.

정윤석 감독은 “첫 장편임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. 이번 수상을 통해 한국의 90년대가 새롭게 재조명 받게 되길 기대하며 그 동안 도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”고 수상소감을 전했다.

<논픽션 다이어리>는 94년 추석연휴, 연쇄살인과 시신소각 등의 범행으로 붙잡혀 온 국민을 충격에 빠트린 지존파 사건부터 성수대교 붕괴, 삼풍 백화점 붕괴까지, 과거의 연이은 사회적 이슈들을 종교, 정치, 문화 등을 다방면에서 심층적으로 접근한 작품으로 지난 제 1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최우수다큐멘터리상인 비프메세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.

영화 관계자는 "영화는 90년대, 그리고 현재에 대하여 예상치 못했던 질문을 던지는 높은 완성도를 보여준다. 부산에 이어 베를린에서도 연출력을 인정받은 <논픽션 다이어리>의 앞으로 국내외 러브콜이 기대된다"고 전했다.

<논픽션 다이어리> 극장 개봉은 올해 안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.

 
< Copyright WideCoverage ,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>
 
'테일 오브 테일즈' 뱅상 카셀,
윤상, 2년 만에 신곡 발표 ‘그게
어반 자카파 ‘그런 밤’ 소리바다 주
[인터뷰]'더 케이투' 이예은, “해
남현희-손연재, 청와대 초청 행사
"이대호, 시애틀 메이저리그 40인
美 ESPN "강정호, ML 유격수
여자프로농구 FA 자격 획득 13인
브라질의 독특한 커피 문화 경험하
'하우스 오브 반스' 9월 10일부터
국내 최초-유일 서핑 전용해변 '서피
현대車, 2017년형 '산타페-원 밀